熱門關鍵字

歌詞

錯誤回報

시린 맘의 겨울 끝에
그대란 봄을 느꼈죠
따스했던 눈빛 포근하던 손길
난 그대의 작은 별이 됐죠
두 눈 가득히 나를 담아주던 사람
저 달빛에 숨은 내가 있죠
기다릴게요 그대와 나 만날 그날
또 기다려요 아름답게 빛날 순간
지금처럼만 한 걸음 한 걸음
조금씩 다가가면
그 언젠가는 내 마음 닿겠죠
고요한 이 밤 젖어드는 목소리
차가운 공기만 감싸고
여린 나의 맘을 안아주던 사람
나의 그림자가 돼 준 사람
기다릴게요 그대와 나 만날 그날
또 기다려요 아름답게 빛날 순간
지금처럼만 한 걸음 한 걸음
조금씩 다가가면
그댄 볼 수 있나요
붉은 꽃 핀 저 노을 지나
밤이 찾아온다면
그리운 맘 가득 담아 그대를 비추고
또 찾아오는 새벽엔 옅어지는 내 모습
언제쯤이면 선명해질까요
이 밤이 지나 나의 빛 작아진대도
난 영원토록 이 자리를 비출게요
지금처럼만 한 걸음 한 걸음
조금씩 다가가면
그 언젠가는 내 사랑 닿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