歌詞

錯誤回報

봄날처럼 몰래
다가왔던 나의 그대
여름 같이 뜨거웠던
우리의 시간들
어느덧 찾아온 시린 겨울
혹시 그대 아프진 않을까
걱정돼요
그대에게 부족한 나라서
나 그렇게 그댈 붙잡지 못했죠
소리 없이 울먹이던 그대
그만하자는 그 말 다 거짓말이죠
오지 않는 전화를 붙잡고
후회만 하는 참 바보 같은 나
그땐 뭐가 그렇게 어려웠던 건지
조용히 그대 마음 안아줄 걸
우연처럼 다시 와줘요
내 품에 머물던
그대 온기 남았는데
그댈 사랑한 만큼
하루하루 겨우 버텨봐도
너무 아파
매일 그대 생각에 살아요
빗방울이 떨어지던 그 밤
우산처럼 기울던 그대와 나는
하염없이 눈물만 흘렸죠
돌아온다는 그 말 다 거짓말이죠
오지 않는 전화를 붙잡고
후회만 하고 있는
참 바보 같은 내가
그댈 사랑한 만큼
하루하루 겨우 버텨봐도
너무 아파
매일 그대 생각에 살아요
오늘도 술에 취해 그댈 부르고
후회만 하고 있는
참 이기적인 내가
우리 사랑한 만큼
지우기엔 너무 아픈 그대 이름
매일 그대 생각에 울어요
다시 내게 와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