歌詞

錯誤回報

어김없이 뒤척이다
잠에서 깨어나
물 한 모금 마시고서
자야지 했는데
너를 사랑했던 순간들이
문득 외롭게 해 다시
마치 어제 일인 것처럼
너를 사랑했던 수많은 밤들이
녹아버린 얼음처럼
쓸모 없어졌어
계절답지 않게 시려서
마음이 또 차가워져서
마치 어제 일인 것처럼
너를 사랑했던 수많은 밤들이
녹아버린 얼음처럼
쓸모 없어졌어
벌써 몇 해 전 일이란 게
마음이 또 차가워져서- 그래
매일 밤을 너와 함께
거닐곤 했었지
아무것도 아닌 말에
넌 웃곤 했잖아
아직 남아있는 네 흔적이
나를 힘들게 해 다시
마치 어제 일인 것처럼
너를 사랑했던 수많은 밤들이
녹아버린 얼음처럼
쓸모 없어졌어
계절답지 않게 시려서
마음이 또 차가워져서
마치 어제 일인 것처럼
너를 사랑했던 수많은 밤들이
녹아버린 얼음처럼
쓸모 없어졌어
벌써 몇 해 전 일이란 게
마음이 또 차가워져서
눈을 감았다 뜨면
내 품에 내 곁에 있을 텐데
미운 듯 아침은 다시 오고
귓가에 부는 바람들처럼
나는 애원하고 있잖아
아프게 나를 버려두지 말아줘
그대 나를 떠나가지 마
그대 나를 떠나가지 마
마치 어제 일인 것처럼
너를 사랑했던 수많은 밤들이
녹아버린 얼음처럼
쓸모 없어졌어
벌써 몇 해 전 일이란 게
마음이 또 차가워져서
마치 어제 일인 것처럼
너를 사랑했던 순간 모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