熱門關鍵字

歌詞

錯誤回報

늙은 개야 늙은 개야
뛰어볼래 소파 위로
일곱 살 작은 나를
무찌르던 이를 보여줘
국에 밥 말아 줄까
치킨을 시켜 먹을까
엄마께 혼난 대도
사람 밥이 맛있잖니
기억하니 친구야
우리 쫓던 무지개를
나는 다 잊었는데
넌 아직 쫓고 있구나
국에 밥 말아 줄까
치킨을 시켜 먹을까
엄마께 혼난 대도
사람 밥이 맛있잖니
가을 겨울 지나고
다음 봄이 올 때쯤엔
무럭무럭 자라서
귀여운 꽃이 되어라
국에 밥 말아 줄까
치킨을 시켜 먹을까
엄마께 혼난 대도
사람 밥이 맛있잖니
어떤 꽃을 피울 거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