歌詞

錯誤回報

어질러진 책상을 바라보다
변한 것 없이 변해버린 나를 봐
울 수도 없고 웃을 수도 없는
너도 다 아는 그런 맘일 거야
그때 넌 무슨 생각이었을까
잔인하다 해도 모두 말해줘
바보같이 난 좋았던 일만
그런 것밖엔 안 떠올라서
후회한다고 뭐가 달라질까
돌아간다고 뭘 할 수 있을까
버틸 힘도 견딜 힘도 없어
어둑해진 밤하늘 바라보다
쓸쓸하게 날 비추던 달빛과
그 옆에 조용히 빛나던 그 별빛에
취해 난 너를 떠올리며 웃고 있었어
그때 넌 무슨 생각이었을까
잔인하다 해도 모두 말해줘
바보같이 난 좋았던 일만
그런 것밖엔 안 떠올라서
후회한다고 뭐가 달라질까
돌아간다고 뭘 할 수 있을까
버틸 힘도 견딜 힘도 없어
차라리 모진 말로 날
다신 뒤돌아볼 수도 없게
날 밀어내
지나쳐버린 시간을 원망해
붙잡을 수 없단 것도 알지만
다가갈수록 멀어지는 게
모두 내 탓인 것만 같은데
여기서 포기하라고 말해줘
그게 더 나을 거야 지금의 난
버틸 힘도 견딜 힘도 없어
너도 아는 그런 맘인 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