熱門關鍵字

歌詞

錯誤回報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바람이 부나
그리웠던 삼십 년 세월
의지할 곳 없는
이 몸 서러워하며
그 얼마나 울었던가요
우리 형제 이제라도
다시 만나서
못다한 정 나누는데
어머님 아버님
그 어디에 계십니까
목 메이게 불러봅니다

내일일까 모레일까
기다린 것이
눈물 맺힌 삼십 년 세월
고향 잃은
이 신세를 서러워하며
그 얼마나 울었던 가요
우리 남매 이제라도
다시 만나서
못다 한 정 나누는데
어머님 아버님
그 어디에 계십니까
목 메이게 불러 봅니다
목 메이게 불러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