歌詞


새하얀 머플러에 얼굴을 묻고
붉어진 눈을 깜빡이며 널 기다렸어
무슨 얘기를 하고픈지 그 말
알 것도 같은데 모르겠어
머쓱한 눈인사에 목이 메고
한발 물러선 우리 둘 공간에
눈물 터지고
화가 나서 소리치듯 가란 내 말에
벌써 넌 아주 멀리 달아나버렸어
오늘 헤어졌어요 우리 헤어졌어요
내 맘 알 것 같다면
옆에서 같이 울어줘요
나는 안 되나 봐요 역시 아닌가 봐요
얼마나 더 울어야
제대로 사랑할까요
귓가엔 심장 소리 크게 울리고
지운 네 번호 지울수록
더욱 또렷해지고
언제부터 어디부터 멀어진 건지
분명히 어제까진 날 사랑했는데
오늘 헤어졌어요 우리 헤어졌어요
내 맘 알 것 같다면
옆에서 같이 울어줘요
나는 안 되나 봐요 역시 아닌가 봐요
얼마나 더 울어야
제대로 사랑할까요
참 좋았어 너무 좋아서 더 아프죠
사랑에 또 속은 내가 미워
그냥 나오지 말걸 그냥 아프다 할걸
우리 사랑한 기억
그게 널 붙잡아 줄 텐데
너는 내일을 살고 나는 오늘을 살아
아무도 아무것도
날 웃게 할 수는 없어
우리 헤어졌어요
내 맘 알 것 같다면
옆에서 같이 울어줘요
나는 안 되나 봐요 역시 아닌가 봐요
얼마나 더 울어야
제대로 사랑할까요

吐槽歌詞