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제 (Case No.L5VE)



韓語:2019.05
專輯:THE FIFTH SEASON
歌手: 오마이걸 (Oh My Girl)

歌詞


예고 없던 소낙비에
어쩔 줄 모르고 서 있던 날
조심스레 안녕하곤
작은 우산 하날 건네준 너
툭 떨어진 빗방울처럼
내 맘속에 들어와 불쑥
화창해진 하늘에도
문득 네 생각이 나
그때 그 인사는 뭐였어
hmm hmm
몇 번을 쓰고 또 지웠다가
두 번은 안 해 다짐만 하나
나 같은 답안에 갇힌 걸
틀려버렸어 넌 모르는 척
홀린 듯 홀린 듯 그렇게
살며시 다시 널 그리네
누구도 내지 않은 문제에
빠진 채 난 정답을 헤매여 boy
괜히 또 괜히 네 탓을 해
이름도 모를 이 기분에 난
나 혼자 끙끙대다 시간만 째깍째깍
너를 또 헤매여 boy
저기 멀리 네가 보여
이유 없이 간지러운 내 맘
나를 보곤 살짝 웃는
너를 보다 괜히 발끝만 봐
you 알 듯한 말 듯한 말들만 해
다정한 눈빛에 빠질 듯해
원래 너는 이런지 솔직히 대답해 줘
홀린 듯 홀린 듯 그렇게
살며시 다시 널 그리네
누구도 내지 않은 문제에
빠진 채 난 정답을 헤매여 boy
괜히 또 괜히 네 탓을 해
이름도 모를 이 기분에 난
나 혼자 끙끙대다 시간만 째깍째깍
너를 또 헤매여 boy
laleelaleela shoobedoobeda
수수께끼 같은 이 맘
laleelaleela shoobedoobeda
미로와도 같은 이 밤
사실 말야 정답은 없어
얕아서 놀라지 않게 말야
feel like
흠뻑 젖은 거라 발끝까지
다 이상해도 너로 인한 거니까
툭툭 떨어지고 talk talk
두드리면 점점 더 어려운
문제의 이름은 너
홀린 듯 홀린 듯 그렇게
살며시 다시 널 그리네
누구도 내지 않은 문제에
빠진 채 난 정답을 헤매여 boy
괜히 또 괜히 네 탓을 해
이름도 모를 이 기분에 난
나 혼자 끙끙대다 시간만 째깍째깍
너를 또 헤매여 boy
햇빛 쨍한 어느 날에
잡은 너의 손에 풀린 해답

吐槽歌詞