熱門關鍵字

歌詞

錯誤回報

오늘도 염치없는 이 아침은
아무 일 없었다는 듯 날 약 올려
한바탕 욕을 퍼붓고
또 드리운 장막
보란 듯 펴 보았던 기지개는
저녁이 오니 그저 부끄러울 뿐
주워 담듯 움츠리고
또 드리운 장막
차라리 영원한 새벽을
나의 기도
내일도 아무렇지 않게 떠오를
희망 비웃을 힘을 주소서
해가 지는 곳 따라 걷다 보면
그게 내 기쁨이어라
참았던 말들을 쏟아 내면은
장엄하고 시끄러울 게 뻔해
구경거리만 될 뿐야
난 또 다시 침묵
차라리 영원한 새벽을
나의 기도
내일도 아무렇지 않게 떠오를
희망 비웃을 힘을 주소서
해가 지는 곳 따라 걷다 보면
그게 내 기쁨이어라
기도
내일도 아무렇지 않게 떠오를
희망 비웃을 힘을 주소서
해가 지는 곳 따라 걷다 보면
그게 내 기쁨이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