歌詞

錯誤回報

교정의 그림자와 잔디밭 위에
빨려 들어가는 하늘
환상과 현실의 기분을
맘껏 느끼고 있었네
종이 울리고 평소처럼 교실 한편
나의 자리에 앉아서
무엇을 쫓고 따라야만 하는지
생각을 했었어
소란스러운 마음
지금 나에게 있는 것은
의미 없다 생각하며 방황하고 있었지
방과 후 거리를 어슬렁거리며
우리들은 바람 속에
고독을 눈으로 보이며
쓸쓸히 걸었었지
웃음소리와 한숨이 섞여
가득 넘치는 가게에서
핀볼의 높은 점수를 받으려고 했었지
지루한 마음조차
자극되는 것이 있으면
무엇이든 과장되게 떠들어대곤 했지
예의란 거 성실함 따위는
생각지도 않았어
밤에 몰래 학교에 들어가
창문을 깨트렸어
계속 반항을 하고 계속 몸부림치고
빨리 자유롭게 되고 싶었어
믿을 수 없는 어른들과의
치열했던 다툼 속에서
서로를 용서 한다는 게
무엇인지 난 모르겠어
싫증이 나면서도 그런대로 지냈었지
한 가지 내가 알 수 있었던 것은
지금 지배로부터의 졸업
누군가의 싸움 이야기에
모두 다 귀 기울이며
자신들이 얼마만큼 강한지
알고 싶었었지
우리 자신에겐 힘만이
필요하다고 완고하게 믿고
순종하는 것은 지는 것이라고
말을 했었지
친구에게 조차도 강하게 보이려 했어
때론 누군가에게 상처 입히면서도
그리고 모두들 사랑에 빠져서
순수한 사랑의 말
이상적인 사랑 그것에만
마음을 빼앗겨 버렸네
살아가기 위해 계산을
잘해야 해 그리 말하지만
사랑하는 사람에겐
솔직해야 한다고 믿었지
소중한 건 무엇인지 사랑하는 것들과
살기 위해서 하는 것
구별하지 못하고 헤매었네
예의 있게 성실함 따윈
필요 없다 생각했지
밤에 몰래 학교에 들어가
창문을 깨트렸어
계속 반항을 하고 계속 몸부림치고
빨리 자유롭게 되고 싶었어
믿을 수 없는 어른들과의
치열했던 다툼 속에서
서로를 용서 한다는 게
무엇인지 난 모르겠어
싫증이 나면서도 그런대로 지냈었지
한 가지 내가 할 수 있었던 것은
지금 지배로부터의 졸업
졸업을 하면 대체 무엇을
알게 된다고 하는지
추억 말고 달리 무엇이
내게 남는다고 말하는지
사람은 누구나 얽매인
약한 아직까지 어린 양이라면
선생님 당신은 왜 허약한
어른들의 또다시 대변자인 건지
우리들의 분노는 어디를
향해야만 하는 것일까
이제부터는 무엇이
나를 또 붙들어 매려고 할까
앞으로 몇 번 내 자신을 졸업해야만
진실 된 자신에 다시 닿을 수 있을까
꾸며진 자유를
누구도 알아차리지 못하고
몸부림치던 날들도 끝나가
지금 지배로부터의 졸업
투쟁으로부터의 졸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