歌詞

錯誤回報

언젠가는 전하겠다고
소중히 간직해온
주머니 속 편지는
네 모서리 끝이 조금 닳았어
어색하게 인살 나누고
입술만 달싹이다
말하지 못하고
오늘도 돌아서
작게 돋아나 점점 자라다
내 안에 꽃피운 널
어떡하면 좋을지
난 답을 모르잖니
매일 혼자서 꽃잎에 너를 물어봐
분홍빛 물이 드는 맘
날 좋아한다 안 좋아한다
한잎 두잎 흩날리는 맘
쌓여가는 말 중에
소중한 한 마딜 건네
사실은 말이야 나는 너를 좋아해
꽃잎에 물든 고백 나의 고백
너에게 줄게
쉼 없이 자라 점점 커져가
가득히 드리운 너
어느샌가 조금씩
바라만 보던 날 들키고 싶어
매일 혼자서 꽃잎에 너를 물어봐
분홍빛 물이 드는 맘
날 좋아한다 안 좋아한다
한 잎 두 잎 흩날리는 맘
쌓여가는 말 중에
소중한 한 마딜 건네
사실은 말이야 나는 너를 좋아해
계절 끝에 떨어진 저 꽃송이처럼
닿지 못하고 시들까
난 가끔 너무나 겁이 나
남은 내 용길 모아서
꽃잎에 다시 물어봐
나 고백한다 안 고백한다
한발 두발 네게 다가가
오래전에 심어놓은 이 맘을
네게 건넬게
아주 포근히 날 품에 안아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