熱門關鍵字

歌詞

錯誤回報

사람을 잊지 못해도 울다가
사람을 잊고 싶어도 울다가
결국 욕심이라 전부 내 탓이라서
내 맘속엔 내가 숨을 곳이 없네요
나 하루하루 말이 없어지는 건
겁이 나 이제 와 모든 걸 말하기가
그대만은 이런 날 오해하지 마요
소리 내 말하지 않아도
내 맘을 들어요
내 굳은살 같은 눈물
또 숨이 돼 버린 한숨
난 그래도 또다시 그리워
사랑을 믿느냐고 묻는다면
끄덕 끄덕 끄덕
또 기다린다고
다 지나간 건 잊으라고 하지만
이제 와 왜 내가
모든 걸 잊어야 해
새삼스레 아플 건 내게 있지 않아
설령 나 울고 있더라도
위로하지 마요
내 굳은살 같은 눈물
또 숨이 돼 버린 한숨
난 그래도 또다시 그리워
사랑을 믿느냐고 묻는다면
나 무뎌져도 결코
내 가슴 안에선 결코
그대 하난 지울 수 없어요
이것을 사랑이라 부른다면 허면
끄덕 끄덕 끄덕 끄덕
또 기다린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