熱門關鍵字

歌詞

錯誤回報

지쳐버린 하루 끝에 불어오는
바람에 묻곤 했었어
그늘진 나의 마음이 쉴 수 있는 곳은
세상 어디인지
눈꽃처럼 시린 한숨의 기억조차
가슴에 품고 싶었어
저 멀리 찬란하게 빛나고 있는
나의 꿈을 위한 일이기에
혼자 걸어가는 건
슬픈 꿈을 꾸는 건
외롭고 아파도
포기할 수가 없다
때론 무너져 가고
깊게 상처받을 날 알지만
태양처럼 뜨거운 내 삶을
놓을 수 없다
해가 뜨기 전이 가장 더 어둡다고
오늘을 위로하곤 해
내일은 맑게 물든 하늘 아래서
미소 짓는 나를 보게 되리
혼자 걸어가는 건
슬픈 꿈을 꾸는 건
외롭고 아파도
포기할 수가 없다
때론 무너져 가고
깊게 상처받을 날 알지만
태양처럼 뜨거운 내 삶을
놓을 수 없다
잠시 멈춰 서서
뒤를 돌아 본다
흔들림 없는 발자국들이
나의 길인 거야
하루에 하나씩 더해지는 새로운 희망이
나 사는 이유란 걸 알잖아
빛을 버리라는 건
그만 놓으라는 건
세상이 등져도
들어 줄 수가 없다
눈 감는 그날까지
영원토록 닿을 수 없대도
노을처럼 아름다운 꿈을
놓을 수 없다
외롭고 아파도
포기할 수가 없다
때론 무너져 가고
깊게 상처받을 날 알지만
태양처럼 뜨거운 내 삶을
놓을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