歌詞

錯誤回報

내가 태어난 곳 대구
그 전에는 엄마 뱃속에서
태권도 하던 때
그때가 제일 편했네
누가 그녀를 욕해
어쩌면 내가 짐이 돼
자주 보고 싶을 때
그저 입술만 깨무네
행복한 결말 혹은 부귀와 영화
우린 그런 걸 바란 적 없어
평범하게만
살고 싶다는 게
뭐 그리도 거창한 건가
어쩌면 내가 없으면
엄마는 더 행복했을까
그 누구도 쉽게
살 수 없다는 걸 알아
아무도 웃는 날만 있는 것은 아냐
근데도 엄마와 난
왜 이리도 굴곡이 많아
급경사에 치이고 치어서
멀미가 나잖아
나라는 방지턱이 독이 된 걸까
나만 없었으면
엄마는 훨씬 더 편했을까
나만 없었으면 나란 놈 없었으면
어쩌면 나란 놈 없었으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