熱門關鍵字

歌詞

錯誤回報

손 위에 청초한 등불 쥐고서
저 들가로 가까이 오시라
구름이 걷힌 내 마음 위에
차오른다
그대 머문 발걸음
가파른 숨소리
들릴까봐 두려워
내 입술조차
떼어낼 수 없는 시간
그대 앞에 약해진 나이기에
소망은 별이 되어
밤하늘 가득 채우고
불어온 바람꽃 따라
그대라 부르리라
차오른 마음처럼
눈 부신 하늘 열릴 때
말할 수 없던 계절
이윽고 그대라 부르리라
말없이 지나간 그대 뒷모습
꿈이어도 나에겐 꽃이라
아껴둔 마음이
못 닿을까봐 두려워
내 이름조차
그대에게 버거울까
또 이렇게 멀어진 그리움에
소망은 별이 되어
밤하늘 가득 채우고
불어온 바람꽃 따라
그대라 부르리라
차오른 마음처럼
눈 부신 하늘 열릴 때
말할 수 없던 계절
이윽고 그대라 부르리라
무정히 걷던
이 외로운 길을
비춰 주리라
그대 오리라
저 밝은 태양이
소망은 별이 되어
밤하늘 가득 채우고
불어온 바람꽃 따라
그대라 부르리라
차오른 마음처럼
눈 부신 하늘 열릴 때
말할 수 없던 계절
이윽고 그대라 부르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