歌詞

錯誤回報

매일 아침에 일어나는 시간
늦어지기도 하고
긴 하루의 끝에 잠을 청하는 어둠 더욱
무겁게 느껴지는데
얼마나 시간이 지났는지도 모를
어둠에 뒤척이다 잠시 두 눈을 감은
그 곳에서 너를 볼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을 해 봐
난 너밖에 안보여 난 너밖에 안들려
두 눈은 멀어지고 정신이 좀 나간것 같아
내 하루는 너 하나로 가득차있는데
바보같은 내맘
이 너를 사랑하나봐
한참을 멍하게 쳐다보기도 하고
하루가 좀 더 길어진 것 같기도 하고
문득 너도 나를 볼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을 해 봐
난 너밖에 안보여 난 너밖에 안들려
두 눈은 멀어지고 정신이 좀 나간것 같아
너를 잊는다는건 어떻게 하는건데
니가 있어야해 니가 있어야해
난 니 생각만 들어
딴 사람이 안보여
다 날 미쳤다해도
아무것도 들리지 않잖아
안보여 안들려
이제 어떡해 니 목소리만 들려
수많은 사람중 너 하나밖에 안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