歌詞

錯誤回報

하얀색 물감들은 체념
또 까맣게 mixed up
things stuffs all around here
무의식에 부른 노래에도
가사에 누군가 있어
mixed up
all i messed up
생각은 맨날 뒤로 걸어 backward
한숨들이 쌓여 하품이 됐어
잠에 속은지도 모르고
기지갤 펴
다 닳아버린 손톱과
흉터들을 마주하고
또 습관처럼 이렇게
기억을 또 파고들어
its all upside down
내려놓은 걸 난 주우려 해
where ever you-are
i’m walking till i’m healing
이 계절이 바뀔 때까지
the wound is cut too deep in
i’m walking the edge
끝은 어디쯤에
다시 또다시 backward
오늘은 어제를 또 베껴 capy that
생각과 시간이 줄다리기해 내 거야
시간들을 기억에게 뺏겨버린 채 uh
can't stop to imagine
착각 그게 대체 뭐냐고
지나가 버린 과거엔
아무도 없는데 난 자꾸
누군가를 불러 또
또 시작된 발자국은
사실은 별다를 게 없고
또 습관처럼 이렇게
똑같이 너를 대입하고
there’s nothing to change
cause i'm always the same
i’m walking till i’m healing
이 계절이 바뀔 때까지
the wound is cut too deep in
i’m walking the edge
끝은 어디쯤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