熱門關鍵字

歌詞

錯誤回報

창문 밖 새들은 지저귀고
따가운 아침을 맞이해
밀려오는 갈증과 함께
너무도 선명한 기억들
항상 따뜻한 할 것만 같았던
너의 착한 입술 사이로
나의 꿈을 조각조각 내며
던지던 사나운 화살들

기억해 기억해
어제와 같은 모습으로
눈물 흘리며 진실했던 것 처럼

기억이 안난다는 핑계로
널 속이려하지마
희망도 꿈도 없어
네 눈에만 그렇게 보여
아아아 난 잊혀지지 않는데~
아아아
넌 아무렇지도 않게~웃네
아아아 도려낸 시간들처럼
아아아
넌 아무렇지도 않게~웃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