熱門關鍵字

歌詞

錯誤回報

넌 어땠는지, 아직 여름이 남아
왠지 난 조금 지쳤던 하루
광화문 가로수 은행잎 물들 때
그제야 고갤 들었었나 봐

눈이 부시게 반짝이던 우리 둘은 이미 남이 되었잖아
네 품 안에서 세상이 내 것이었던 철없던 시절은 안녕

*오늘 바보처럼 그 자리에 서 있는 거야
비가 내리면 흠뻑 젖으며 오지 않는 너를 기다려
나는 행복했어
그 손 잡고 걷던 기억에 또 뒤돌아 봐 네가 서 있을까 봐

난 모르겠어 세상 살아가는 게
늘 다른 누굴 찾는 일 인지
커피 향 가득한 이 길 찾아오며
그제야 조금 웃었던 나야

처음이었어 그토록 날 떨리게 한 사람은 너뿐이잖아
누구보다 더 사랑스럽던 네가 왜 내게서 떠나갔는지

*오늘 바보처럼 그 자리에 서 있는 거야
비가 내리면 흠뻑 젖으며 오지 않는 너를 기다려
나는 행복했어
그 손 잡고 걷던 기억에 또 뒤돌아 봐 네가 서 있을까 봐

그 자리에서 매일 알아가
조금씩 변해가는 내 모습은 먼 훗날엔 그저 웃어줘

난 행복해
오늘 여긴 그 때처럼 아름다우니

괜히 바보처럼 이 자리에 서 있는 거야
비가 내리면 흠뻑 젖으며 오지 않는 너를 기다려
나는 행복했어 (나는 행복해)
광화문 이 길을 다시 한번 뒤돌아 봐 네가 서 있을…까 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