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PTY


作詞:YEJUN ╱ 作曲:YEJUN ╱ 編曲:YEJUN
韓語:2020.01
專輯:LOVED
歌手: YEJUN

歌詞


좁은 내 방 한켠에 비슷한 두 개의 존재
먼저 꺼내보기 두려워
몇 달 아니 몇년을 썩지않고 날 괴롭혀
둘이 하나가 되어
큰맘 먹고 일어나
정리하고 돌아온
내 방 안을 둘러보니
텅텅 텅텅 비어버렸구나
빼고 나니 하나만 나 하나만 달랑
펑펑 펑펑 눈물 다 가져간
거칠게도 떠나가
이제서야 그 표정을 따라짓네
널 비운 내 하루는
비참한 엔딩이었지
꼭 어제라도 된 것처럼
머릿속에서 쉬지 않고 날 괴롭혀
둘이 하나가 되어
큰맘 먹고 일어나
정리하고 돌아온
내 방안을 둘러보니
텅텅 텅텅 비어버렸구나
빼고 나니 하나만 나 하나만 달랑
펑펑 펑펑 눈물 다 가져간
거칠게도 떠나가
이제서야 그 표정을 따라짓네

吐槽歌詞