熱門關鍵字

  • 專輯:WATER
  • 歌手: Kebee
  • 發行時間:2017.01
  • 作詞:
  • 作曲:
  • 編曲:
  • 分類:韓語

Quiet Room (feat. Taek)

2017.01

WATER

Kebee

歌詞

錯誤回報

왁자지껄한 자리서
한참을 멍 때리다가
혼자 지껄이고 싶어
다시 방에 들어왔지
재미없는 래퍼들은
바닷속 붕어같이
뻐끔거리긴 할 뿐
안 어울려 마치
아스팔트 위에 놓인
플라스틱 박스
사고만 일으키는 노매너들
그냥 짓밟고 가면
쉽게 뽀개지는 존재들
왜 내 창조력을 낭비해
상대하긴 뭘 해 기름

기름 아까워
시덥잖은 야망에 핏대 세워
한방에 훅 갈 애들에겐
내 이름 아까워
간만에 채운 좋은
vibe 망칠 생각 없고
사람들이 많은 데는 딱 질색
네댓 명이 넘는 자리
거기 난 잘 안보여
날 봤어 그건
비즈니스 아님 가족모임
대신 내가 챙기는 건
여기 나란 거인
그렇게 잠깐 떠 있어봐라
어차피 바닥 보여 huh

Future sound Future rhythm
다시 한번 기초를 쌓아올려
니가 진국이든 겉절이든
다 느낄 수 있는 말로 풀어
무너트리고 부수는 건
혼자 하는 버릇
원래 고독은 별로 맛없거든
온 사방의 벽에
흰 페인트를 뿌려놓은 듯이
뭔가 저지르고 휘갈겨
방향은 상관없이
끼어달라고 기어 들어오면
문을 빨리 닫아버려
재료 떨어진 맛집처럼 yeah

1도 없어 저 밖엔
내게 도움 되는 말
전부 사정없이 쏴 처럼
모순되는 말
일찍 셈에 눈을 뜬
아이들의 교활한 표정 대신
모든 음악이 창조적이고
그걸 발하길 빌어
비록 우리는 각자의 방에서
기록하고 있지만
기적처럼 이렇게 또 만나기로
숨을 골랐지 물은 차올랐지
묵은 도야지 찜처럼
잘 익은 랩 들려주려고
문 잠가놨지 huh

우리는 귀를 막고 있어
대체 무슨 말을 떠들어 스피커
죄다 남들 얘기 같은데 심지어
우린 공항에 발 묶인 것도
다 알면서 갑자기
불이 붙었지 우리 대화
늘 막연하게 불안한 미래와
근거 없는 만족감은
혐오스러운 거라고
맞장구치다 곤두섰지 핏대가

내 가사 무슨
이과수 폭포 된 줄 알았네
자꾸 싸돌아 다니는 것보다 mi casa
집에서 나가는 거 귀찮아
근데 내 얼굴을 못 본다고
망한 줄 알았다니
헛소리 그만두고 봉 잡아
Man 튕기지 마
you ain't a belly dancer
내 음악을 듣고서
니가 내민 해석
별로야 날 모른다고 해줘 창피해져
혼자인 게 속 편해
새로운 무대를 위해선

I make my room in the world yeah
Maybe I've been I've been hiding
Actually I'm careless about myself
Before I knew it, I confine myself

I make my room in the world yeah
Maybe I've been I've been hiding
Actually I'm careless about myself
Before I knew it, I confine mysel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