熱門關鍵字

歌詞

錯誤回報

찬바람 불면 유난히
생각나는 그 사람 너야
두 손 잡고 니 품에서
겨울을 보낸 나잖아
죽을 때까지 겨울이 오면
너도 내게 올 거야
놓지를 못해 지우지 못해
다시 또 떠오르는 기억
너야
새 봄이 오고 여름 가을이 지나
손끝이 아려오는
겨울을 맞이했지
예전과 다를 게 하나도 없지만
니가 옆에 없다는 게
나를 더 춥게 해
지금 어디서 뭘 하고
살아가고 있을까
너도 내 생각을
조금은 하고 있을까
내 코트 주머니엔
빈자리가 남아 있어 아직
찬바람만 불면
자꾸 난 니 생각이 나지
찬바람 불면 유난히
생각나는 그 사람 너야
두 손 잡고 니 품에서
겨울을 보낸 나잖아
죽을 때까지 겨울이 오면
너도 내게 올 거야
놓지를 못해 지우지 못해
다시 또 떠오르는 기억
너야
기억 추억 저 멀리에
치워 두었던 게 이렇게
떠오르니까 봇물이 터져 버렸어
억지로 숨겨뒀던 너에 대한
나의 눈물은 써
둘이 같이 있을 땐
내일이 없듯 사랑했고
너의 긴 머리를 쓰다듬으며
깨워주던 아침이 그리워
니가 너무도 그리워
추위도 안 타는 내가
니가 없어 추워
찬바람 불면 유난히
생각나는 그 사람 너야
두 손 잡고 니 품에서
겨울을 보낸 나잖아
죽을 때까지 겨울이 오면
너도 내게 올 거야
놓지를 못해 지우지 못해
다시 또 떠오르는 기억
너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