家 (feat. 李素羅)


作詞:Tablo ╱ 作曲:Tablo ╱
日韓:2014.06
專輯:Fever's End Pt. 1 - EP
歌手: Tablo

歌詞


문턱은 넘어서면 어지러워.
내게 편한 나의 경계선이어서.
심장만 어지럽혀 치워둔
쓸모없는 감정은 먼지 덮여.
여길 벗어나면 죽음. 익숙한 슬픔
보다 낯선 행복이 더 싫어서,
걸음 버린 나... 헌신발이 될까만 겁이나.
세상, 세월, 사람 날 꺾어 신어서.
잊고 있어. 문 앞에 수북이 쌓인 신문과 고지서
처럼 나와 상관없는 세상의 생각, 요구들 내 앞에 늘어놓지 마.
This is my home. Leave me alone.
여기만은 들어오지 마.

이젠 눈물 없이도 운다.
그저 숨 쉬듯이 또 운다.
집이 되어버린 슬픔을 한 걸음 벗어나려 해도 문턱에서 운다.
나도 모르게 운다.

내게 행복할 자격 있을까?
난 왜 얕은 상처 속에도 깊이 빠져있을까?
사는 건 누구에게나 화살세례지만 나만 왜 마음에 달라붙은 과녁이 클까?
감정이 극과 극 달리고,
걸음 느린 난 뒤떨어져 숨 막히고
내 맘을 못 쥐어. 세상을 놓쳐. 몇 걸음 위 행복인데 스스로 한단씩 계단을 높여.
누구에겐 두려운 일 하지만 내겐 웃음보다 자연스러운 일.
사람이 운다는 것은 참을수록 길게 내뱉게만 되는 그저 그런 숨 같은 일.
Let me breathe. 슬픔이 내 집이잖아. 머물래 난, 제자리에.
잠시 행복 속으로 외출해도 반듯이 귀가할 마음인 걸 이젠 알기에.

이젠 눈물 없이도 운다.
그저 숨 쉬듯이 또 운다.
집이 되어버린 슬픔을 한 걸음 벗어나려 해도 문턱에서 운다.
나도 모르게 운다.

집이 되어버린 내 슬픔 속에 그댈.
집이 되어버린 내 슬픔 속에 그댈 초대해도 될까?

이젠 눈물 없이도 운다.
그저 숨 쉬듯이 또 운다.
집이 되어버린 슬픔을 한 걸음 벗어나려 해도 문턱에서 운다.
나도 모르게 운다.

吐槽歌詞