歌詞

錯誤回報

푸른 밤 시간이 멈춘 내방
소리 끈 티비엔 춤추는 불빛
가만히 앉아 벽을 보다가
숨처럼 내뱉는 마음
내 맘이 내 말을 듣지 않아서
시들어가는 소원들이
꿈처럼 꽃처럼 다시 손 내밀어
따스하게 나를 채우길
하얀 봄 뒤에 찬란한 여름
스무 살 혼자 걸어가던 거리
그 날을 찾아 거슬러 올라
잔잔히 부르는 기억
내 맘이 내 말을 듣지 않아서
시들어가는 소원들이
꿈처럼 꽃처럼 다시 손 내밀어
따스하게 나를 채우길
내 안에 바람이 모두 지나면
잊혀져 가던 새날들이
시리게 푸르게 다시 되살아나
조용하게 나를 깨우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