歌詞

錯誤回報

철없던 짧았던 하지만 뜨거웠던
그래서 힘들었던 뻔한 이별 얘기
한번씩 생각나고
조금씩 잊혀지겠지
근데 내 시간이 멈췄어
오늘 하루야 빨리 좀 가주라
혼자 되뇌이다
몇 시간 같은 몇 분 보내
아직 아파야 한대 한동안 그렇대
그래야 널 잊을 수 있대
그런 말이 싫어 또 한번 울고
허전한 마음에 밤새
너를 불러보다가 함께 잠이 든다
철없건 짧았건 뻔하진 않은 이별과
잊은 듯 아닌 듯 조금은 무뎌진 듯
어제보단 무덤덤 애써 지워보려
누구라도 만나보면
위로가 되진 않을까
바쁘게 집을 나섰어
텅 빈 가슴은 채워지질 않고
괜찮은 척 하면
울컥하며 다시 니 생각이 나
아직 아파야 한대 한동안 그렇대
그래야 널 잊을 수 있대
그런 말이 싫어 또 한번 울고
허전한 마음에 밤새
너를 불러보다가 함께 잠이 든다
철없건 짧았건 뻔하진 않은 이별과
어디를 가도 거기서 뭘 해도
너와 함께했던 순간이
자꾸 돌아와서
아직 아파야 한대 한동안 그렇대
그래야 널 잊을 수 있대
그런 말이 싫어 또 한번 울고
허전한 마음에 밤새
너를 불러보다가 함께 잠이 든다
철없건 짧았건 뻔하진 않은 이별과